뉴스/소식 News
보도자료 주요납품실적
보도자료
제목 혁신형 제약기업 연구개발 투자 늘린다
작성일자 2019-03-06
조회수 29
혁신형 제약기업 연구개발 투자 늘린다
 
- 혁신형 제약기업의 ’19년 매출액 13조1856억 원 목표, 연구개발(R&D) 투자 1조7617억 원 투자 예상 -
보건복지부(장관 박능후)가 인증하고 있는 혁신형 제약기업* 47개사 중 정보 공개에 동의한 43개사**의 2019년 신약 연구개발(R&D) 투자액은 1조7617억 원으로 2018년 1조4315억 원 대비 약 23.1%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.
* 「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」에 따라 일정 규모 이상의 신약 연구개발 투자(수행)를 하고 있는 제약기업 중 보건복지부장관이 인증한 기업 <참고1>
** 47개 혁신형 제약기업 중 ‘19년도 투자계획이 확정되지 않은 4개사(메디톡스, 셀트리온, 에스티팜, 테고사이언스)는 제외 (’19.2.10일 기준)

혁신형 제약기업의 R&D) 투자액과 매출액 - 구분, 2018년, 2019년(추정), 증가율로 구성
구분 2018년 2019년 (추정) 증가율
R&D 투자액 1조4315억 원 1조7617억 원 23.1%
매출액 12조1033억 원 13조1856억 원 8.9%

또한, 혁신형 제약기업의 ‘19년 매출액 목표도 13조1856억 원으로 ’18년 12조1033억 원 대비 약 8.9%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
이는 “2019년도 혁신형 제약기업 최고경영자(CEO) 간담회”<참고2>를 앞두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47개 혁신형 제약기업 중 43개 기업의 ‘19년도 사업계획 등을 분석한 결과이다.

혁신형 제약기업 중 43개사의 ‘19년도 사업계획 중 주요내용을 살펴보면,
(R&D) CJ헬스케어는 ‘18년 개발한 케이캡 적응증 추가 임상3상, SK케미칼은 리넥신정(만성동맥폐색증 치료제) 임상 3상, 유한양행은 레이저티닙 글로벌 임상 3상 등 혁신·바이오신약, 개량신약, 바이오시밀러 등을 개발하기 위한 비임상·임상(1~3상) 등에 연구개발비를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.
(해외진출) 새로운 해외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미국, 유럽, 아시아, 중남미 등 현지법인 설립 및 지원 확대, 다국적 제약사와 협력 강화, 해외 기술수출 제고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.

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혁신형 제약기업 CEO들은 “제약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국가 R&D 지원 및 해외 임상시험에 대한 세제 지원 확대, 혁신형 제약기업에 대한 신속한 임상시험 승인과 신약 품목 허가 등을 요청”하였다.

이에 보건복지부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은 “제약산업을 혁신성장 선도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국가 R&D 지원 및 해외 임상 세액공제 등을 확대하고, 신약 임상시험 및 품목허가 신속 심사제 도입 등을 적극 추진”하겠다고 전하였다.

또한 혁신형 제약기업의 건의사항 중 “올해 중에 추진 가능한 사안은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오는 3월에 발표 예정인 「2019년 제약산업 육성·지원 시행계획」에 포함하여 시행하겠다”고 밝혔다.

보건복지부 2019.02.13

첨부파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