뉴스/소식 News
보도자료 주요납품실적
보도자료
제목 자율드론이 도시락을 배달한다
작성일자 2020-06-09
조회수 7
□ 산업통상자원부(장관 : 성윤모)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함께 6.8일(월) 10시
제주도 GS칼텍스 무수천주유소에서「드론 활용 유통물류혁신 실증 시연 행사」를 개최하였다.


ㅇ 이날 행사에서는 GS 편의점 앱을 통해 주문된 상품(식음료)을 GS칼텍스 주유소(드론배송거점)에서
드론에 적재하여 주문자(인근 펜션, 학교)에게 배송(왕복 5~6분)하는 서비스를 시연했다.


ㅇ 산업부는 “드론 활용서비스 시장창출 지원사업*”을 추진하여 드론을 활용한 서비스모델 개발 및 실증을 통해
드론서비스의 신뢰성 확보 및 서비스 기업 지원·육성하고 있으며,
* (주요 과제) 드론 물류서비스 플랫폼 구축 및 상용화 실증, 활용서비스 상용패키지 개발․실증,
   서비스 핵심 상용기술 개발, 생태계조성 및 수출지원 등 (’19.4. ∼ ’22.12/총 352억)


- 금번 실증은 서비스기업(GS)과 공동으로 배송임무 성공률 98%의 고신뢰도 드론배송 서비스 플랫폼을 시험한 것이다.




□ 정부는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“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확대”되는 사회·경제적 새로운 트렌드에 대응하여


ㅇ 언택트(Untact) 대표기술인 드론 배송 서비스 조기 상용화를 목적으로
GS칼텍스 등의 수요기업과 함께 도서산간지역에서 실증*사업을 진행중이며,


* (분야) 유통물류, 배송․택배, 신문, 우정사업 (대상지역) 現 4개소 → ‘22 10개소


- 이는 초기 도서산간지역 드론배송서비스를 통해 생활․안전상비 물품 등을 신속하게 배송할 수 있어,
  유통물류배송 사각지대에 거주하는 노약자․주민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.
- 향후, 적용분야 확대와 함께 대상지역도 도서산간 → 도시외곽 → 도심으로 단계적 서비스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.


ㅇ 아울러, 민간기업이 유통물류 배송 상용화 사업을 본격 착수하는데 있어 규제 애로가 발생하는 경우,
‘규제샌드박스*’ 제도 등을 통해 신속한 사업 추진을 지원할 예정이다.


* 규제 신속확인, 실증특례, 임시허가 제도를 통해 산업융합 신제품·신서비스에 대한 규제 애로 해소 및 신속한 시장 출시 등 지원




□한편, 이날 GS칼텍스․리테일은 드론활용 서비스(유통물류) 분야에 국내 최초 진출을 선언하면서
자사의 전국 주유소 네트워크를 드론배송 및 미래모빌리티 거점으로 활용하는 비전을 제시하였다.


ㅇ GS칼텍스는 카셰어링 및 전기차․수소차 충전서비스 등 모빌리티 서비스를 비롯해
택배 및 드론배송 등 물류 서비스도 제공하는 ‘모빌리티 & 로지스틱스 허브’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.


산업부는 “오늘 시연행사와 업계의 드론서비스 진출 발표는
그간 정부의 드론산업 육성 및 관련업계의 노력과 성과를 한 눈에 보여준 계기”라 평가하며,


ㅇ “언택트 시대에 드론기반 유통서비스 상용화 확산은 그 중요성과 활용도 증가가 예상되므로,


- 정부는 이에 대비하여 비행거리․적재무게가 증가된 수소드론 개발 등의 신기술 개발을 추진하고,
전기․수소 충전 및 주유소 네트워크와 미래모빌리티의 연계도 검토 하겠다”라고 언급했다.
 


"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."
첨부파일